정기구독신청 | 독자의견
전 체
칼럼 (127)
지금 지역에서는 (150)
노동자건강상식 (50)
세상사는이야기 (121)
특집 / 기획 (285)
연구소리포트 (82)
문화마당 (110)
뉴스와포커스 (135)
사진으로보는세상 (95)
<일터>게시판 (74)
기타 (15)
알기쉬운 산안법 (44)
현장의 목소리 (203)
입장/성명 (96)
요양자 이야기 (9)
안전보건연구동향 (58)
새세상열기 (41)
만평 (66)
일터 표지 (54)
연재 (54)
[13년|6월|특집]안로브(ANROEV, 아시아산재피해자네트워크)에 다녀와서
07-22 18:56 | 조회 : 790
안로브(ANROEV, 아시아산재피해자네트워크)에 다녀와서


산업재해노동자협의회 대표  박영일

지난 5월 8~10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 노동재해 환경재해 피해자네트워크(ANROEV, 이하 안로브) 회의에 산재피해 당사자로서 참석하게 되었다. 안로브에 산재노협은 90년대 말부터 당사자조직으로 결합해왔고, 이번 참가를 포함하면 개인적으로 안로브 회의 결합은 5번째 참가이다.
안로브 회의에서는 여러 개의 섹션별 모임이 진행됐는데, 그 중 산재노협의 활동처럼 산재피해자 조직화와 지지, 지원 관련한 고민을 나누는 그룹섹션 하나와 반올림과 같이 전자산업 노동자의 고통을 나누고, 그들을 조직하기 위한 사업방향을 고민하는 전자산업부분의 섹션이 특히 관심이 가는 부분이었다.
아무래도 산재당사자이기 때문에 산재피해자 조직화와 관련한 섹션에 참여해 함께 고민을 나누고 각 국의 산재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었으나, 현실적 문제인 언어 장벽(?)을 넘지 못해 해당 그룹섹션에 참여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그러나 이번 안로브 전체 섹션 사전에 케이더 공장 화재 사건의 피해당사자와 1993년 중국 질리화재 사고 피해자가 참여해 사고 당시의 상황과 열악한 근로조건의 현실을 나눌 수 있었다. 그들의 입을 통해 전달된 당시 케이더와 질리 현장의 열악한 근로조건은 각 국의 근로조건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안전은 뒷전이며, 자본은 안전한 근로조건이 보다 오직 이익을 앞세운다. 세계 각국 어느 곳에서나 자본의 행태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다시 깨닫는 순간이었다. 사건 당시의 현장사진과 피해노동자의 사진, 싸늘한 죽음을 당해 누워있는 노동자들의 사진에 나도 모르게 왈칵 눈물이 났고, 다른 참가자들도 많이 분노했다.
전자산업 부분 그룹섹션에서는 공유정옥 동지와 숙견 동지의 도움으로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특히 유럽에서 활용하는 유해물질 관련 사이트를 소개받고, 유해 물질이 인체에 어떻게 유입되는지와 어떻게 반응하는지에 대해서 직접 찾아보는 실습은 매우 유익했다. 무엇보다 유럽 등 해외에서 분류하고 있는 유해물질 종류에 비해 한국에서는 너무나도 적은 종류만을 유해물질로 인정하고 있다는 것을 새삼 확인할 수 있었다. 노동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한국에서도 유해물질의 종류를 체계적으로 늘려나가는 작업들이 조금 더 속도를 내야하지 않을까? 등을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다.
5번째 참가한 안로브, 행사 마지막 모두가 외친 “이제 그만! 아시아 일터에서의 산재를 멈춰라!”라는 구호를 현실로 앞당기기 위한 노력을 각국에서 펼칠 것을 결의한 장이었다.  
일터
  목록보기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869  [13년|6월|만평]    07·22 1039
1868  [13년|6월|일터]표지및 목차    07·22 1143
1867  [13년|6월|일터]표지및 목차    07·22 990
1866  [13년|6월|뉴스]삼성전자 1월 불산사고 누출량 축소, 은폐했나 외    07·22 1096
1865  [13년|6월|지금지역에서는]삼성 산재 불승인, 삼성 의사가 판정? 외    07·22 944
1864  [13년|6월|기획]노동시간 단축은 왜 중단되었는가? - 미국의 경험    07·22 1018
1863  [13년|6월|칼럼]39,900원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07·22 982
1862  [13년|6월|기획]악성중피종 아내 이야기    07·22 2034
1861  [13년|6월|특집]세계 전자산업 노동권을 위해 또 한걸음    07·22 829
 [13년|6월|특집]안로브(ANROEV, 아시아산재피해자네트워크)에 다녀와서    07·22 790
1859  [13년|6월|기획]시간제 노동, 통상 임금 논란을 생각한다 해법은 노동시간 단축에 있다    07·22 789
1858  [13년|6월|연구소리포트]한 버스 운전 노동자의 편지 - 2013년 경진여객 버스노동자 노동환경 실태조사 ②    07·22 933
1857  [13년|6월|문화읽기]사라지는 소리에 귀 기울이기 - 삼성백혈병 문제를 다룬 홍리경 감독의 다큐멘터리 <탐욕의 제국>을 보고    07·22 893
1856  [13년|6월|사진으로보는세상]‘삼성에도 노조 생겼네! 기쁘지 아니한가~’    07·22 700
1855  [13년|6월|유노무사상담일지]더불어여    07·22 958
1854  [13년|6월|현장의목소리]병원 여성노동자들의 임신 및 출산의 자기결정권을 보장하라!!    07·22 752
1853  [13년|6월|이러쿵저러쿵]8호선 무인운전 추진에 내포된 관계와 의미    07·22 857
1852  [13년|6월|일터다시보기]택배 기사와 버스 운전사와 나    07·22 847
1851  [13년|6월|결의문] 석면사용추방과 석면피해근절을 위한 2013년 한국 일본 석면피해자 워크숍을 개최하며...    07·22 786
1850  [13년|5월|일터]표지및 목차    07·22 125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9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