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신청 | 독자의견
전 체
칼럼 (127)
지금 지역에서는 (150)
노동자건강상식 (50)
세상사는이야기 (121)
특집 / 기획 (285)
연구소리포트 (82)
문화마당 (110)
뉴스와포커스 (135)
사진으로보는세상 (95)
<일터>게시판 (74)
기타 (15)
알기쉬운 산안법 (44)
현장의 목소리 (203)
입장/성명 (96)
요양자 이야기 (9)
안전보건연구동향 (58)
새세상열기 (41)
만평 (66)
일터 표지 (54)
연재 (54)
[11년|9월|유노무사상담일지] 더불어여
10-04 18:09 | 조회 : 2,007
노무법인 필 노무사  유 상 철
nextstep1@hanmail.net

지난 주말 TV에 흠뻑 빠져 뒹굴거리고 있을 무렵 딸아이가 “엄마! 아빠가 계속 누워서 텔레비전만 봐요”라고 타박을 주었다. 그러면서 책을 꺼내들고 보란듯이 소리내어 읽기 시작한다. 곧 어떠한 탄압이 닥쳐올지 예측되었다. 반사적으로 TV를 끄고 책 한권을 잡아 들었다.

「저스트 어 모멘트(이경화 지음, 출판 탐)」라는 책이었다. 고등학교를 다니는 ‘시은’이의 아빠는 학원을 운영했다. 그러나 야간에도 불법으로 운영하던 학원은 파파라치의 신고로 문을 닫게 된다. 용돈이 없어 친구들과 제대로 어울리지 못했던 시은이는 방학기간 동안 아르바이트를 하기로 결심한다. 경험 부족으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던 중 ‘저스트 어 모멘트’라는 식당에서 11시부터 19시까지 일을 하게 되었다.
면접을 보면서 “임금은 얼마냐?”고 물었지만 “알아서 잘 주니 걱정말라”는 답을 들었다. 그리고 그 날부터 식당 일을 시작한다. 밀려드는 손님에 비해 인력이 부족하였던 식당에서는 홀서빙을 담당하는 2명이 있었지만 새롭게 사람을 구하지 않으면 “그만두겠다”는 일종의 태업을 하고 있었다. 시은이는 첫날부터 낯설고 힘겨운 식당일에 지쳐 쓰러진다.

소설에는 여러 등장인물이 나온다. 그저 사장의 눈치만 보면서 어떠한 부당함도 모두 감내하는 주방아주머니들, 20대의 나이에 자신이 원하는 노동시장에 진입하지 못한 채 식당에서 몇 년이나 서빙을 하면서 살아가는 젊은 여성노동자, 소녀 알바생은 가정문제로 가출을 하였고 타인으로부터 따뜻한 말 한마디 제대로 듣지 못하며 살아가고 있다. 25살에 식당 지배인으로 일하는 청년은 사장이 운영하는 식당과 노래방을 오가며 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사장의 ‘머슴’으로 살아가고 있다. 노래방이 잘 되면 “너한테 다 줄 것”이라는 그 한마디에 희망을 품은 채 사장의 손아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손님은 밀려들고 인력은 부족한 상황에서 ‘정운’이라는 청년이 알바생으로 합류한다. 면접부터 “최저임금은 주죠”라고 묻는 당찬 정운이는 1주일 후 주급을 받자 큰 결심을 한다.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임금을 받고 사장과 언쟁을 벌인 후 다음날부터 식당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한다. 손님들은 “학생들에게 최저임금은 주어야죠!”라며 사장에게 한마디씩 던진다. 사장은 시급히 노동자들을 모아 “누가 묻거든 최저임금을 받는다”라고 답하라고 시킨다. 시은이는 혹시나 일자리마저 잘릴까봐 사장의 부당한 지시에 따르기로 한다. 결국 청년은 최저임금 차액을 제대로 받고 식당을 떠난다. 그러나 남은 이들에게 달라진 것은 없었다. 복잡한 마음에 시은이는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알바를 하는 친구를 찾아간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는 반갑게 웃을 수조차 없었다. 근무시간 중 친구와 노닥거리면 사장에서 혼나기 때문이다. 시은이 친구가 근무하는 아이스크림 가게의 천장에는 알바생을 감시하는 CCTV가 설치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정운이가 한바탕 소란을 피운 후 손님들이 최저임금에 대해 자주 묻자 사장은 시은이에게 문구점에서 펜과 종이를 사오라고 시킨다. 그리고 “청소년에서 최저임금을 지급하는 식당입니다”라는 문구를 써서 식당 앞에 붙이라고 한다. 최저임금도 받지 못했지만 항의조차 하지 못한 시은이, 누가 물으면 최저임금을 받는다고 거짓말까지 했던 시은이에게. 밝게 빛나는 태양을 바라보며 시은이는 인생에 한 획을 긋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청소년에서 최저임금을 ‘안’지급하는 식당입니다”라고 한 글자를 덧붙여 식당 앞에 섰다. 정운이에게 전화를 한다. 정운에게 자신을 보러 오라고 한다. 정운은 힘차게 “저스트 어 모멘트”를 외치며 내달린다.
거칠거나 극단적이지 않지만 소설은 청소년의 노동실태 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적인 노동현실을 투영하고 있었다. 최저임금 위반, 블랙리스트, 노동통제감시, 노동착취, 상시적인 고용불안, 취업사기, 직장내 성희롱, 가정의 해체, 사회적 무관심, 친사용자적 노동행정 등 모든 문제를 말하고 있다. 근본적인 이유는 노동하며 살아가는 노동자가 ‘사람’으로 인식되지 못하는 현실이기 때문이었다.
일터 독자분들도 시간내서 한 번 읽어보세요!!!  

일터

  목록보기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44  [13년|6월|유노무사상담일지]더불어여    07·22 1006
43  [13년|5월|유노무사상담일지]더불어여    07·22 808
42  [13년|4월|유노무사의 상담일기] 더불어 與    06·27 794
41  [13년|3월|유노무사상담일지] 더불어여    06·20 826
40  [13년|1월|유노무사의 상담일기] 더불어 與    05·02 919
39  [12년 | 9월| 현장의 목소리] 보건의료학생 매듭의 건강현장활동기    12·06 1423
38  [12년 |9월| 유노무사의 상담일기]    12·06 1213
37   [12년ㅣ2월ㅣ풀어쓰는 판례이야기] - 비정규직 철폐가 답이다!    03·22 1522
36  [12년 I 1월 I 풀어쓰는 판례 이야기] 부당노동행위의 종결자    01·31 1962
35  [12년ㅣ1월ㅣ유노무사의 상담일기]    01·30 1667
34  [11년ㅣ12월ㅣ풀어쓰는 판례 이야기] 사업장 변경은 세 번까지만??    12·25 1741
33  [11년ㅣ12월ㅣ유노무사의 상담일기]    12·25 1619
32  [11년|11월|풀어쓰는판례이야기]표리부동    11·21 1715
31  [11년|11월|유노무사상담일지]더불어여    11·21 1765
30  [11년|10월|풀어쓰는판례이야기] 경쟁업체, 동일업종 창업 금지?    10·31 4561
29  [11년|10월|유노무사상담일지] 더불어여    10·31 1762
 [11년|9월|유노무사상담일지] 더불어여    10·04 2007
27  [11년|9월|풀어쓰는판례이야기] 법은 말장난의 대상이 아니다    10·04 1808
26  [11년 8월 풀어쓰는 판례이야기] 업무와 자살사이의 상당인과관계 유무의 판단방법 및 판단기준    08·21 1846
25  [11년 7월 풀어쓰는 판례이야기] 법과 제도의 취지대로 조속히 보상하라!    07·22 210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