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보건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프레시안] 하늘 같다는 관리직 과장은 왜 '과로사' 했나?
한노보연  2013-07-12 11:02:57  |  조회 : 294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30703184128

인천 남동공단에 있는 (주)아모텍은 스마트폰 칩, 안테나, 자동차에 들어가는 DMB, 내비게이션 안테나를 생산하는 업체다. 삼성전자·LG전자·애플·HTC·모토로라 같은 대형 스마트폰사 등에 세라믹 칩을 납품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시장 급성장에 힘입어 아모텍은 지난해 매출액(1800억 원)이 전년 대비 93.1% 증가했다.

빛이 있으면 어둠이 있는 법. 그 안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장시간 노동에 병들고 있었다. 아모텍 하청 업체에서 일하던 노동자 고 임승현(31) 씨가 지난 3월 23일 사망했다. 사안은 뇌출혈이었다.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다가 숨진 것으로 판명됐다. 근로복지공단은 임 씨를 산재로 인정했다.

문제는 고인 이외에도 고인과 비슷한 사유로 숨지거나 뇌 질환으로 쓰러진 노동자가 2명이나 더 있었다는 점이다. '인천 지역 노동자 권리 찾기 사업단' 발표로는 임 씨가 숨지기 전인 지난 1월, 생산직 노동자(50) 한 명이 뇌경색으로 쓰러져 투병 중이다. 연구개발부서에서 일하던 관리직 노동자 권태영(35) 씨는 과로사로 숨졌다. 회사가 승승장구하는 동안 노동자는 병들고 있었던 셈이다.

주목할 점은 이 문제가 아모텍에만 국한된 게 아니라는 점이다. 휴대전화 업계 전반에 만연해 있다는 게 중론이다. 세계시장 1위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한국의 어두운 면이다. <프레시안>은 2회에 걸쳐 아모텍의 노동 환경과 휴대전화 업계의 노동 현실을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답글작성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mnetv